[보도] 신화적인 건설속도로 완공을 눈앞에 둔 려명거리

조선의 려명거리가 완공을 눈앞에 두고있다.

90여정보의 넓은 부지에 4 000여세대,44동의 초고층,고층,다층살림집들과 탁아소,유치원을 비롯한 40여동의 공공건물을 새로 일떠세우고 70여동의 살림집과 공공건물을 개건해야 하는 려명거리건설은 미래과학자거리건설의 2배가 넘는 방대한 공사이다.

지난해 4월 착공의 첫 삽을 박은 때로부터 20일도 안되는 기간에 인민군군인들과 건설자들은 수십동에 달하는 종전의 낡은 건물들을 들어내고 수십만㎥의 버럭을 단숨에 처리한데 이어 방대한 량의 기초굴착공사를 끝내고 살림집기초콩크리트치기에 진입하였다.

이뿐아니라 건설이 시작된지 두달도 안되는 5월말부터는 건설장 곳곳에서 골조공사완공의 포성이 련이어 울려퍼졌고 초고층살림집인 70층살림집 골조공사도 단 74일만에 끝내는 기적이 창조되였다.

9월초에는 건설장적인 내외부미장실적이 95%계선을 넘어서고 창문달기도 기본적으로 결속되였으며 살림집개건보수,공공건물개건보수,하부망공사도 빠른 속도로 추진되였다.

지상으로 흐르던 장산소하천우에 조형예술적으로 조화를 이루는 여러 건축물건설도 립체적으로 벌어져 거리의 면모가 일신되였다.

함북도 북부지역의 피해복구전투로 건설이 일시 중지되였지만 건설자들의 불굴의 투쟁에 의하여 려명거리는 완연한 자태를 드러냈다.

특히 70층살림집건설을 맡은 군인건설자들은 4만 3 000여㎡에 달하는 방대한 면적의 외벽타일붙이기를 13일동안에 끝내는 성과를 이룩하였다.

1년도 안되는 짧은 기간에 이처럼 방대한 공사량을 해제껴 승리를 가까이 하게 된것은 자력자강의 위대한 동력으로 군인들과 건설자들이 창조한 신화적인 건설속도,만리마속도가 안아온것이다.

지난 1월에 이어 얼마전 또다시 건설장을 찾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려명거리건설에서 이룩되고있는 자랑스러운 성과들은 그 어떤 어려운 과업도 당에서 정해준 시간에,당에서 요구하는 높이에서 무조건 관철하는것을 체질화한 우리 군대와 인민의 완강한 공격기질,한계를 모르는 무한대한 정신력이 안아온 고귀한 결실이라고 말씀하시였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