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문] 조선외무성 대변인 대조선금융제재소동에 광분하고있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속심을 폭로

(평양 3월 29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대변인은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이 조선에 대한 금융제재소동을 광란적으로 벌리고있는것과 관련하여 29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은 지난 2월 빠리에서 진행된 국제금융감독기구 전원회의에서 우리 나라를 다른 나라들과의 금융거래를 차단하는 《대응조치대상국》으로 지정하는 놀음을 또다시 벌려놓은데 이어 벨지끄에 본부를 두고있는 《세계은행들간 금융전기통신협회》(스위프트)를 강박하여 우리 은행들에 대한 금융통신봉사금지조치를 취하도록 하였다.

미국은 국회 하원에서 《2016년 대북조선제재 및 정책강화법》을 수정보충하여 《대북조선거래관련 제재강화법안》이라는것을 내놓았는가 하면 터무니없는 날조극들까지 조작해내면서 우리 나라와 거래하는 다른 나라 은행들과 기업들에 단독제재를 가하겠다고 떠들고있다.

최근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이 광란적으로 벌리고있는 대조선금융제재소동은 우리와의 정치군사적대결에서 수세에 몰린자들의 궁여지책에 불과하다.

이번에 《세계은행들간 금융전기통신협회》에서 우리 은행기관들에 대한 금융통신봉사를 금지하는 조치가 취해졌다고 하지만 사실 우리 은행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스위프트와 관계를 가지지 않고있다.

국제금융감독기구의 우리 나라에 대한 《대응조치대상국》지정놀음에 대하여 말한다면 우리가 여러차례 밝힌바와 같이 그것은 미국의 강박에 따른 기구의 불공정한 처사이다.

우리는 국제적기준에 따라 국가적인 정연한 자금세척 및 테로자금지원방지체계를 세우고 자기 할바를 다하고있다.

미국이 자국법에 따라 우리와 거래하는 다른 나라들에 가하겠다고 하는 단독제재 역시 국제법을 란폭하게 위반하는 후안무치한 행위로서 국제적인 반대에 부딪치고있다.

제반사실은 미국이 대조선금융제재소동에 그토록 광분하고있는것은 우리의 대외적영상에 먹칠을 하고 국제적인 반공화국제재압박분위기를 더욱 고취해보려는데 속심이 있다는것을 여실히 보여주고있다.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우리의 핵무기를 빼앗아보려고 유엔제재요,단독제재요 뭐요 하며 별의별 비렬한 짓을 다해도 그것은 제재의 부당성과 비도덕성만을 부각시킬뿐이며 필승의 핵보검을 틀어쥐고 자력자강의 기치높이 사회주의강국건설을 앞당겨 나아가는 우리의 앞길을 가로막지 못할것이다.(끝)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