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선언에 세계 300여개 정당들 서명

(평양 4월 20일발 조선중앙통신)

력사적인 평양선언 《사회주의위업을 옹호하고 전진시키자》가 발표된 때로부터 25년이 되였다.

주체81(1992)년 4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탄생 80돐 경축행사에 참가하기 위해 조선에 온 세계 여러 나라 공산당,로동당들을 비롯하여 사회주의를 지향하는 정당 당수들과 대표들은 사회주의위업을 옹호하고 전진시켜나갈 확고한 의지를 반영한 평양선언을 채택하였다.

당시 70개 정당서명으로 채택된 선언에 6개월후에는 140여개,1년후에는 170여개,20년후에는 280여개 정당이 서명하였다.

올해 나이제리아부흥진보당과 쁘리드네스뜨로비예공산당,민주꽁고 루뭄바주의통일당이 사회주의를 위한 투쟁에서 혁명적당들과의 련대성을 강화해나갈것을 확약함으로써 그 수는 300여개로 늘어났다.

선언에 서명한 정당들은 사회주의위업을 옹호하고 전진시키기 위한 활동을 힘있게 전개해나갔다.

여러 나라 정당들은 평양선언에 기초하여 당강령과 당규약,당내기본문건들을 전반적으로 새로 작성하거나 정치결의들을 채택하였으며 선언을 당대회공식문건으로 첨부하는 등 여러가지 조치들을 취하였다.

평양선언의 정신에 따라 지구상 이르는 곳마다에서 혁명적당들이 재건되고 동유럽나라들에서는 사회주의재생운동이 광범히 벌어졌다.

메히꼬에서는 1997년부터 수십개 나라의 100여개 정당,단체들의 참가하에 새 사회건설에 관한 세계정당들의 토론회가 매해 진행되고있다.

한편 사회주의위업의 휘황한 길을 밝혀주는 평양선언을 소개하고 지지하는 활동들도 활발해졌다.

제반 사실은 사회주의야말로 인류의 미래를 대표하는 사회이며 사회주의위업을 옹호고수하고 전진시켜나가려는 진보적인류의 앞길은 그 무엇으로써도 가로막을수 없다는것을 다시금 힘있게 증시해주고있다. (끝)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