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외무성 대변인 유엔안전보장리사회 공보문을 전면배격

(평양 5월 23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대변인은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우리의 전략탄도탄 《-2》형시험발사를 걸고들고있는것과 관련하여 23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국가핵무력강화의 뢰성이 다발적으로,련발적으로 울려퍼지고있는 가운데 우리의 국방과학기술부문 일군들과 군수로동계급은 지상대지상중장거리전략탄도탄 《북극성-2》형시험발사를 또다시 성과적으로 진행하였다.

이미 보도된바와 같이 이번 발사는 지상대지상중장거리전략탄도탄 《북극성-2》형무기체계전반의 기술적지표들을 최종확증하고 각이한 전투환경속에서 적응가능성을 충분히 검토하여 부대들에 실전배비하자는데 목적을 두었다.

이것은 자위적국방력을 강화하기 위한 정상적인 과정의 일환이며 실전배비를 앞두고 응당 거쳐야 할 공정이다.

그런데 이를 두고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은 또다시 우리를 걸고들며 안달복달하다 못해 그 무슨 《제재》니,《규탄》이니 하는 고리타분한 유엔안전보장리사회 공보문이라는것을 발표하였다.

우리는 미국의 대조선적대행위에 편승한 유엔안전보장리사회 공보문을 전면배격한다.

우리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과 적의로 가득차있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에게서 다른 소리가 나올리 만무하지만 우리의 자위적조치를 걸고드는 꼴을 볼 때마다 가소롭기 그지 없다.

우리는 이미 미태평양군사령부가 둥지를 틀고있는 하와이와 미국 알라스카를 포함한 태평양작전지대 전반에 대한 핵공격능력을 실제적으로 과시하였으며 침략의 본거지인 미국본토를 요정낼수 있는 능력도 충분히 갖추었다.

미국과 추종세력이 우리의 핵무력강화조치를 걸고들면 들수록 우리의 적개심을 불러일으켜 핵무력의 다양화,고도화를 더욱 다그치게 하는 결과만을 초래하게 될것이다.(끝)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