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평]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평양 5월 27일발 조선중앙통신)

대조선적대시에 환장한 일본이 우리의 《만경봉》호운항문제까지 걸고들며 푼수없이 놀아대고있다.

내각관방장관이라는자가 《〈만경봉〉호의 운영이 평양의 핵 및 로케트문제해결을 위한 다른 나라들의 노력에 미치는 영향을 주시할것》이라고 줴친데 이어 외상이라는자도 《로씨야가 조선문제해결에서 책임적인 태도를 취할것을 기대한다.》고 주제넘게 횡설수설하였다.

이것은 일본반동들의 체질화된 반공화국적대시정책의 표현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

일본은 《만경봉》호와 관련하여 이러쿵저러쿵 떠들 아무런 자격도 명분도 없다.

《만경봉》호는 조로 두 나라사이의 합의에 따라 경제적련계확대와 인도주의적교류 등에 이바지하고있는 국제관광선이다.

그러나 일본은 10여년간이나 《만경봉》호의 일본입항을 금지시켜 재일동포들의 조국에로의 배길을 가로막는 인권유린범죄를 감행하고도 모자라 이번에는 국가들사이의 정상적인 경제 및 인적교류에 대해서까지 악담질을 해댐으로써 대조선적대시정책의 악랄성을 다시한번 여실히 드러내놓았다.

일본이 조로 두 나라사이의 쌍무적협력사업을 군사적목적과 련결시키는것은 저들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을 정당화하기 위한 궤변에 불과하다.

일본은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기어이 이룰 흉심밑에 제2차 세계대전이후부터 우리 공화국에 대한 로골적인 정치,경제적봉쇄와 군사적책동에 매달림으로써 국제사회의 규탄과 배격을 받아왔다.

우리가 핵을 보유하기 전인 2003년에는 《만경봉》호를 《마약밀수선》으로 매도하여 반공화국,반총련책동을 합법화할 음모까지 꾸미였다.

지금에 와서는 미제의 핵공갈책동에 대처한 우리의 군력강화조치를 일본과 세계에 대한 《위협》으로 걸고들며 대조선적대시정책을 합리화해나서고있다.

《만경봉》호에 대한 일본반동들의 시비질도 그 연장선에 지나지 않는다.

우리 공화국을 경제적으로 완전히 봉쇄하고 질식시켜 재침실현의 유리한 기회를 마련해보자는것이 바로 일본반동들의 목적이다.

일본이야말로 대조선적대야망이 골수에까지 들어찬 조선인민의 천년숙적이다.

일본이 그런 비렬한 방법까지 다 동원해가며 적대시책동에 미쳐날뛴다고 하여 끄떡할 우리 공화국이 아니다.

일본은 졸망스러운 반공화국적대행위를 당장 그만두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끝)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