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평] 보수의 전철을 밟지 말아야 한다

(평양 6월 5일발 조선중앙통신)

최근 남조선당국이 《인권위원회》의 유명무실해진 기능을 되살리기 위한 실무적조치들을 취해나가고있다.

이에 대해 남조선 각계는 《이전 정부의 비인권적작태를 일소하겠다는 의지》,《비정상의 정상을 위한 과정》 등으로 평하고있다.

이것은 천하악녀 박근혜역도가 파멸된 이후 남조선사회에서 고조되는 사회적악페청산에 대한 강렬한 남녘민심이 반영된것이라고 할수 있다.

이 기회에 우리는 괴뢰인권위원회가 지난 시기 본래의 의미를 상실하고 반공화국모략도구로 전락되여 온갖 못된짓을 일삼은데 대해 상기하지 않을수 없다.

원래 《인권위원회》는 2001년 11월 남조선내 권력기관들의 《인권》침해를 방지한다는 명목아래 조직되였다.

《인권위원회법》 4조에도 《법의 적용범위를 남조선국민과 남조선령역안에 있는 외국인으로 한정한다.》고 밝혀져있다.

그러나 리명박,박근혜역적들의 집권후 《인권위원회》는 동족대결을 본업으로 하는 반공화국대결기구로 전락되여 온갖 못된짓을 다 저질렀다.

《인권위원회》안에 《북인권특별위원회》와 같은 범죄적인 기구들이 생겨나고 극우보수분자들이 위원장,상임위원 등 요직을 차지하였다.

설립목적과는 완전히 다르게 《북인권》문제를 전면에 내들고 《인권개선계획》이니,《인권국제토론회》니 하는 모략소동에 광분하였다.

오죽했으면 《인권위원회》 성원들이 집단사퇴하고 각계에서 《인권은 사라지고 인권위원회는 죽었다.》,《인권을 모욕하지 말라.》는 규탄의 목소리가 터져나왔겠는가.

박근혜역도의 추동밑에 괴뢰인권위원회는 반공화국모략소동의 전면에 나서서 날뛰며 그 대결적본색을 더욱 적라라하게 드러냈다.

《북인권문제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킨다고 하면서 《북인권기록전시관》을 설립하고 그 누구의 《인권침해자료》라는것을 수집,전시하는 놀음을 벌렸고 그 무슨 《북인권상황》에 관한 정보를 유엔기구에 제출하기를 원하는 민간단체와 개인을 상대로 영문번역,서식지원 등 봉사를 제공할것이라고 공표하였다.

반공화국삐라살포를 《표현의 자유》로 정당화하는가 하면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조작해내는 《북인권결의안》이 나올 때마다 《환영성명》을 내는 쓸개빠진짓을 서슴지 않았다.

저들의 인권문제를 다루는 기구마저 반공화국《인권》모략기구,대결기구로 전락시킨 보수악당들때문에 오늘 북남관계가 최악의 파국에 처하고 조선반도정세는 전쟁접경에로 치닫게 되였다.

오늘 남조선에는 괴뢰보수패당의 반인민적악정으로 하여 바로잡아야 할 인권문제가 무수하다.

백주에 우리 공화국공민들을 집단랍치하고 가족들과 인위적으로 갈라놓는 반인륜적범죄행위가 공공연히 감행되는곳이 바로 남조선이다.

《인권위원회》는 바로 남조선사회의 이런 심각한 인권문제들을 폭로하고 그것을 바로잡기 위한 노력부터 해야 한다.

그것이 남조선인민들의 요구이며 유명무실해진 자기 기능을 되살리는것이다.

남조선당국은 각계 시민사회단체들과 언론,전문가들이 박근혜보수악당에 의해 강제랍치된 북의 녀성종업원들을 돌려보낼것을 강력히 요구하며 《12명랍치사건》의 진상규명을 현 《정부》가 취해야 할 첫번째 인권개선조치라고 주장하고있는데 대해 깊이 새겨들어야 하며 보수의 전철을 밟지 말아야 한다.(끝)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