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표 유엔인권리사회 제35차회의에서 집단유인랍치되여 남조선으로 끌려간 우리 녀성공민들의 즉시송환 강력히 요구

(평양 6월 18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대표가 15일 제네바에서 진행되는 유엔인권리사회 제35차회의에서 연설하였다.

대표는 오늘 조선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인민중시,인민존중,인민사랑의 정치아래 적대세력들의 제재압박책동을 물리치고 인민들의 자주적권리와 참다운 인권을 보장하기 위한 투쟁이 힘있게 벌어지고있는데 대하여 언급하고 다음과 같이 계속하였다.

공화국정부는 인권문제의 정치화시도는 전면배격하지만 국제인권분야에서의 진정한 대화와 협력을 중시하고있다.

유엔인권리사회는 세계최대의 인권불모지이고 인권유린의 왕초인 미국의 인권유린행위를 더이상 묵인하지 말고 해당한 조치를 취해야 할것이다.

일본은 전형적인 인권범죄국가,인권무대에 나설 자격이 없는 나라이다.

남조선의 인권유린행위에 대해 말하자면 끝이 없다. 특히 지난해 4월 12명의 우리 녀성공민들을 집단유인랍치하고도 아직까지 무작정 그들의 송환을 거부하고있는 남조선당국의 행위는 21세기의 전형적인 랍치범죄, 특대형인권유린만행이다.

우리 대표단은 유엔인권고등판무관사무소와 인권리사회가 현대판 인권유린행위인 우리 녀성공민들에 대한 유인랍치문제에 계속 관심을 돌리고 그들의 즉시송환을 위해 응당한 조치를 취할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끝)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