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봉쇄책동은 전쟁행위이다




(평양 12월 8일발 조선중앙통신)

미국이 우리에 대한 해상봉쇄를 실행하려고 발악적으로 책동하고있다.

최근 미국무성은 《북조선이 각종 편법을 동원하여 제재선박을 불법활동에 리용하는 정황이 계속 포착되고있다.》느니 뭐니 하면서 유엔《제재결의》 2375호의 《선박등록국의 동의》,《합당한 근거》라는 문구를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로 수정하여 해상봉쇄의 법적명분을 마련해보려 하고있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맥마스터를 비롯한 트럼프행정부의 고위당국자들과 미의회의 강경파들도 저마끔 나서서 대조선해상봉쇄를 운운하고있다.

미국의 해상봉쇄책동은 주권국가의 자주권과 존엄에 대한 란폭한 침해로서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

미국이 전시도 아닌 평화시기에 공화국을 반대하는 해상봉쇄조치를 공공연히 취하고 우리를 경제적으로 질식시키려고 하는것은 지난 수십년간 지속되여온 조선에 대한 정치,경제적봉쇄를 일층 강화하기 위한 계획적책동의 일환이다.

미국은 지난 시기 황당무계한 갖가지 모략을 꾸며내여 해상봉쇄를 겨냥한 《전파안보발기》,《지역해상안전발기》를 조작적용하는 등 집단적인 제재봉쇄깜빠니야를 벌리며 우리에 대한 경제적압력의 도수를 높여왔다.

미국은 《대량살상무기전파》를 막는다는 구실밑에 우리를 해상으로부터 봉쇄하기 위한 국제적인 해양차단훈련을 주도해왔다.

미태평양사령부는 올해 하반기부터 우리에 대한 해상봉쇄작전을 본격적으로 준비해왔을뿐아니라 지난달에는 남조선괴뢰들에게 그와 관련한 실행방안을 전달하면서 괴뢰해군이 조선동해와 서해의 공해상을,일본해상《자위대》는 동해의 먼바다수역을,미해군은 제주도이남해역을 각각 맡는다는 임무분담까지 하였다.

침략의 정의에 관한 런던조약과 유엔총회결의 제3314호에는 평화적인 시기에 주권국가에 대한 봉쇄형의 제재는 침략행위로,비법으로 된다고 규제되여있다.

지금 미국이 조선반도에 전략자산들을 총출동시켜 해상과 공중에서 사상최대규모의 북침핵전쟁연습소동을 련속 벌리는것도 모자라 해상봉쇄까지 운운하는것은 정세를 《통제불능》의 파국상태로,일촉즉발의 전쟁국면에로 몰아가려는 극악무도한 전범책동이다.

조선에 대한 미국의 봉쇄행위는 어제오늘에 시작된것이 아니며 또 여기에 놀라 굴복할 우리 인민은 더우기 아니다.

대조선해상봉쇄책동은 전쟁행위이다.

만일 트럼프패당이 해상봉쇄기도를 실천에 옮기려는 자그마한 움직임이라도 보인다면 조선의 즉시적이고 무자비한 자위적대응조치가 뒤따르게 될것이라는것을 각오해야 할것이다.

미국과 그에 추종하는 어중이떠중이들은 대조선해상봉쇄책동이 불러오게 될 파국적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부질없는 망동을 걷어치워야 한다.

정 현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