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평] 《나라사랑교육》이냐 숭미사대교육이냐

남조선보수패당이 미국과의 《동맹》강화에 대해 그 어느때보다 요란스레 떠들며 이를 위해 반공,숭미사대교육을 강화하려 하고있다.

4일 괴뢰보훈처는 《2017년 업무계획보고》라는데서 《한미동맹강화를 위해 나라사랑교육을 확대》할것이라고 하면서 《한미동맹》이 남조선에서 지난 수십년간 《전쟁억제와 경제발전,민주화실현의 핵심역할》을 하였으며 따라서 《북핵,미싸일위협》에 대처하자면 《한미동맹》을 강화하여야 한다는것을 교육내용에 더 포함시킬것이라고 밝혔다.

이것은 남조선인민들을 민족의 주적인 미국에 대한 환상과 사대굴종사상에 철저히 물젖은 정신적불구자로 만들고 피를 나눈 동족과의 대결에로 계속 부추기려는 용납 못할 반민족적죄악이다.

괴뢰보수패당이 《동북아지역의 평화와 안정의 핵심》으로 추어올리는 미국남조선《동맹》은 이 세상 그 어디에서도 찾아볼수 없는 상전과 식민지주구사이의 철저한 주종동맹으로서 남조선에 대한 미국의 지배와 간섭,예속화를 심화시키는 도구,위장물에 불과하다.

미국은 결코 《해방자》도 《원조자》도 《보호자》도 아니다.

남조선에 대한 미국의 군사적강점과 지배의 치욕스러운 수난의 력사와 오늘의 참혹한 현실이 그대로 말해주고있다.

미국에 있어서 《동맹자》라고 하는 식민지주구의 가치는 기껏해서 아시아태평양지배전략과 세계패권야망실현의 돌격대라는것뿐이다.

미국은 《동맹》의 미명하에 주구들을 강박하여 미국남조선《행정협정》과 같은 온갖 굴욕협정들을 날조하고 남조선에서 주인행세를 하고있다.

괴뢰통치배들의 《한미동맹관계우선론》과 《미국절대주의》로 하여 남조선은 정치와 경제는 물론 군통수권마저 통채로 외세에 내맡긴 철저한 식민지로 전락되였다.

오늘 남조선의 비참한 경제파국,민생파탄,민주말살,인권유린실태는 철두철미 미국남조선《동맹》의 필연적산물이다.

우리 민족이 일일천추로 갈망하는 조국통일을 한사코 가로막고있는것도 바로 미국이다.

여론들이 미국은 지금까지 남조선이라는 식민지로부터 3중4중의 리득을 취해왔으나 앞으로 세계패권을 두고 더 큰 목적을 위해 남조선을 희생물로 삼을수 있다,이를 위해 미국은 미일남조선 3각동맹을 맺으려 하며 남조선에 《싸드》의 배치를 강요하고있다고 주장하고있는것은 굴욕동맹의 정체에 대한 신랄한 평가이다.

현실은 미국이야말로 남조선인민들이 당하는 불행과 고통의 근원이고 미국에 대한 환상과 사대굴종의 대가는 치욕과 재앙뿐이라는것을 보여주고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친미에 환장한 미국산 충견들이 엄연한 현실을 외곡하고 반공,숭미사대교육을 더욱 악랄하게 벌리려는것은 사대매국으로 민족앞에 저지른 저들의 죄악을 가리우고 미국에 빌붙어 더러운 잔명을 부지해보려는 교활한 술책에 지나지 않는다.

사대굴종사상을 부식시키려는 천하역적무리들의 망동은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

괴뢰패당이 미국을 하내비처럼 섬기며 남조선인민들의 반미자주의식을 마비시켜보려고 온갖 기만술책을 다 써도 자주와 통일에로 향한 시대의 흐름을 결코 막을수 없다.

력대 통치배들이 미국을 상전으로 섬기면서 《동맹》의 방패를 들고 무엇을 하였는가를 신물이 나도록 체험한 남조선의 각계각층은 괴뢰보수패당의 매국배족적인 《나라사랑교육》놀음에 각성을 높이고 그에 놀아나지 말아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