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미론조] 핵범죄자의 몰골은 절대로 감출수 없다

침략과 전쟁이 없는 평화로운 세계에서 살려는것은 인류의 간절한 념원이다. 미제에 의해 70년이 넘도록 민족분렬의 비극을 강요당하고있고 지난 세기 50년대에 전쟁의 재난까지 겪은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 평화에 대한 지향과 요구는 더욱 강렬하다. 하지만 우리 공화국을 침략하고 전조선반도를 지배하며 아시아태평양지배전략을 실현하기 위한 미국의 범죄적책동으로 말미암아 평화에 대한 온 겨레의 념원은 무참히 유린당하고있다.

미국의 북침핵위협공갈과 그에 추종하는 남조선괴뢰패당의 전쟁도발책동은 지금 최절정에 달하고있다. 미국의 더러운 앞잡이노릇을 하면서 남조선을 극동최대의 핵전초기지로 전락시킨 괴뢰패당의 반민족적죄악은 반드시 결산되여야 한다.

미국이 남조선에 대한 핵무기반입을 공식발표한 때로부터 59년이 되였다. 남조선에 대한 미국의 핵무기반입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로골적인 핵위협공갈이며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을 핵전쟁의 참화속에 몰아넣기 위한 계획적인 책동이다.

남조선에 대한 핵무기반입을 정책화한 미국은 1958년 1월 29일 《유엔군사령부》의 이름으로 《오네스트죤》핵미싸일과 280mm원자포, 《B-61》핵폭탄 등을 남조선에 끌어들이였다는것을 발표하였다.

그러나 사실상 남조선에 대한 미국의 핵무기배비는 그 이전에 진행되였다.

미국은 이미 지난 조선전쟁시기 거듭되는 참패를 만회하기 위하여 원자탄을 사용하려 하였다.

1950년 8월 미제는 남조선에 핵무기를 끌어들이였으며 그해말 조중접경지역에 원자탄 30~50개를 투하할 계책을 꾸미였다. 당시 미국대통령 트루맨은 《원자탄사용을 고려중》이라고 하면서 미전략항공대에 《극동에 즉시적인 원자탄투하를 위해 폭격기들을 날려보낼수 있도록 대기》할데 대한 지령을 하달하였다. 조선전쟁시기 미국대통령으로 당선된 아이젠하워도 조선에서 《원자탄사용도 마다하지 않는다.》고 떠벌이면서 저들이 《보다 실제적인 행동에로 넘어가자면 원자탄을 사용》해야 한다고 고아댔다. 북과 남, 해외의 우리 겨레가 오늘까지 흩어진 가족, 친척문제로 커다란 고통을 당하고있는것도 지난 조선전쟁시기 미제가 감행한 원자탄공갈때문이다.

그 이후 미제호전광들은 조선전쟁시기 《원자탄을 사용하지 못한것이 한》이라느니, 조선반도가 핵무기사용대상에 해당하는 《전략상요충지대》, 《핵전쟁의 시험장》이라느니 뭐니 하는 폭언을 내뱉으면서 남조선에 각종 핵미싸일과 핵폭탄을 비롯한 핵공격수단들을 대대적으로 끌어들이였다. 남조선에 대한 미국의 핵무기배비책동은 비핵국가와 지역에 핵무기를 반입할수 없다는 국제적조약이 체결된 이후에도 계속 감행되였다. 하여 1970년대에는 남조선에 배비된 핵무기수가 1 000개를 넘어섰고 1980년대에는 1 720여개에 달하였다.

미국은 남조선에 배비한 수많은 핵무기를 실지 우리 공화국을 압살하기 위한 핵전쟁에 써먹기 위해 핵전쟁연습소동을 끊임없이 벌려놓았다.

1969년 《포커스 레티너》작전으로 시작된 미국과 괴뢰들의 북침핵전쟁연습소동은 그 이후 《프리덤 볼트》, 《팀 스피리트》, 《련합전시증원연습》, 《키 리졸브》, 《독수리》 등의 명칭으로 끊임없이 감행되여왔다. 미국과 괴뢰들이 감행하고있는 북침합동군사연습들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로골적인 핵위협공갈이다.

조선반도의 비핵화실현을 위한 우리 공화국의 평화애호적인 노력에 악랄하게 도전해나선것도 다름아닌 미국이다.

우리는 조선반도에서 전쟁위험을 가시고 평화를 보장하기 위하여 할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였다. 우리는 정전협정을 란폭하게 위반하고 북침전쟁도발책동에 매달리는 미국과 괴뢰들의 호전적망동을 저지시키기 위해 성의있는 노력을 기울이였다. 정전협정이 사문화되고 미국과 괴뢰들이 북침전쟁도발책동에 광분하는 속에서도 조선반도에서 평화가 보장된것은 우리 공화국의 인내성있는 노력의 결과이다.

하지만 미국은 우리의 모든 평화애호적인 노력을 외면하고 남조선에서 핵무력을 부단히 증강하면서 우리 공화국을 끊임없이 위협공갈하였다. 미국은 1960년대말 우리측 수역에 불법침입한 무장간첩선 《푸에블로》호가 나포되고 적대행위를 일삼던 저들의 대형간첩비행기가 격추당하자 악에 받친 나머지 북침핵공격을 시도하면서 무분별한 전쟁광기를 부리였다.

최근에도 미국은 우리의 평화적위성발사와 자위적핵억제력강화조치를 그 무슨 《위협》으로 매도하면서 남조선과 그 주변일대에 핵항공모함과 전략폭격기 등 전략핵타격수단들을 대대적으로 끌어들이고 북침핵선제타격을 노린 도발적인 합동군사연습을 미친듯이 감행하고있다.

현실은 미국이야말로 이미 오래전에 남조선에 핵무기를 끌어들이고 북침핵전쟁도발책동에 광분하며 조선반도핵문제를 산생시킨 장본인이며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이 철회되지 않는 한 조선반도에서 핵전쟁발발의 위험은 결코 해소될수 없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미국의 무분별한 북침핵전쟁도발책동에 대처하여 우리 공화국이 자위적핵억제력을 보유하고 그것을 강화해나가는것은 너무도 당연한것이다.

오늘의 정세는 우리가 핵무기보유를 선택하고 핵무력을 질량적으로 강화해온것이 얼마나 정당한 조치였는가 하는것을 다시금 확신시켜주고있다.

우리의 핵무기는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에서 전쟁을 막고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는 강위력한 억제력으로 되고있다.

미국과 괴뢰역적패당이 저들의 무분별한 북침핵전쟁도발책동에 대처한 우리의 자위적인 핵억제력강화조치를 걸고 《도발》이니, 《평화와 안보에 위협》이니 하고 떠들면서 우리에게 핵범인의 감투를 씌우려고 발악하고있는것은 가소롭기 그지없다.

미국은 그 어떤 술책으로써도 조선반도에서 핵문제를 산생시키고 오늘과 같이 언제 핵전쟁이 터질지 모르는 위험천만한 사태를 몰아온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수 없다.

우리의 강력한 핵억제력은 민족의 생명이고 평화수호의 강위력한 보검이다. 남조선에 미제침략군이 남아있고 민족의 운명을 위협하는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의 북침핵전쟁도발책동이 계속되는 한 우리는 자위적인 핵억제력을 절대로 포기할수 없으며 그것을 더욱 강화하는 길로 나아갈것이다.

우리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의 광란적인 북침핵전쟁도발책동에 대처하여 핵무력을 중추로 하는 자위적국방력과 선제공격능력을 계속 강화함으로써 나라의 자주권과 조선반도의 평화를 굳건히 수호할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