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남론조] 징벌을 청하는 무분별한 전쟁광란

괴뢰호전광들이 그 누구의 《급박한 미싸일위협》이라는 나발을 밤낮으로 불어대면서 미일상전들과 북침전쟁연습에 발광적으로 매여달리고있다.
얼마전 남조선괴뢰들은 합동참모본부안에 《대량살상무기대응쎈터》라는것을 내오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괴뢰국방부안에도 올해 상반기안으로 이러한 기구를 설치할것이라고 한다.
《대량살상무기대응쎈터》의 설립목적에 대해 괴뢰들은 《북의 위협》에 따른 중장기 및 단기전략을 마련하고 《적절한 대응무기를 개발, 적용》하기 위한것이라고 떠들어대고있다. 《예상보다 빠른 북의 핵과 미싸일개발》을 막을 길이 없는 조건에서 선제타격과 요격 등 《현실적인 대응전략》을 수립하겠다는것이다.
한편 괴뢰들은 저들의 흉계를 실현하기 위해 미국, 일본과 함께 《미싸일경보훈련》이라는 불장난소동을 광란적으로 벌리였다. 이 훈련은 괴뢰해군과 미해군, 일본해상《자위대》의 이지스구축함들이 《북미싸일에 대한 탐지와 추적정보를 공유》하는 형태로 감행되였다.
지금 괴뢰호전광들은 미일상전들과 벌린 《미싸일경보훈련》과 관련하여 그 무슨 《항시적인 탐지, 추적능력의 배양》이니, 《미싸일방위공조체제의 강화》니 하며 허세를 부리고있다.
남조선괴뢰들이 《대량살상무기대응쎈터》를 내오고 미국, 일본과 전쟁연습을 미친듯이 벌리고있는것은 명백히 북침선제공격을 위한 사전준비책동으로서 우리에 대한 엄중한 군사적도발이며 조선반도와 지역정세를 고의적으로 격화시키는 용납 못할 평화파괴행위이다.
우리의 강위력한 핵억제력은 미국과 그 추종세력의 무모한 핵전쟁도발책동을 짓부시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민족의 안전을 믿음직하게 수호하기 위한 철의 방패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우리의 자위적억제력을 터무니없이 《위협》으로 걸고들며 대조선적대시정책과 북침전쟁도발책동을 합리화하고 반공화국압살야망을 실현하려고 피눈이 되여 날뛰고있다.
미국을 비롯한 반공화국적대세력의 무분별한 침략책동에 맹목적으로 추종하며 외세와 공모결탁하여 동족을 한사코 해치려고 기승을 부리고있는것이 바로 괴뢰역적무리이다. 이자들이 미국과 야합하여 북침합동군사연습을 요란하게 벌리면서도 그에 대처한 우리 공화국의 정당한 자위적조치를 《도발》과 《위협》으로 매도하는것은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의 뻔뻔스러운 추태가 아닐수 없다.
괴뢰들이 《북의 위협》이니 뭐니 하고 고아대며 그것을 구실로 《대량살상무기대응쎈터》라는것을 조작하고 미일상전들과 《미싸일경보훈련》을 또다시 벌린것은 미국이 주도하는 미싸일방위체계의 수립에 적극 가담함으로써 외세와의 군사적공조체제를 더한층 강화하고 그에 토대하여 북침흉계를 이루어보려는 범죄적기도의 발로이다.
괴뢰호전광들이 올해에 온 민족이 힘을 합쳐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가자는 우리의 애국애족적호소에 군사적도발과 외세와의 북침전쟁공조의 강화로 대답해나선것은 관뚜껑을 덮는 순간까지 절대로 변할수 없는 역적패당의 동족대결근성을 다시금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전쟁도발에 환장한 괴뢰호전광들이 평화와 통일에 대한 겨레의 간절한 념원에 칼질을 하면서 외세를 등에 업고 북침전쟁도발소동에 열을 올리고있는것은 온 민족의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있다.
괴뢰들이 《적절한 대응무기개발》이니, 《현실적인 대응전략》이니 하고 고아대며 미일상전들과 미싸일방위공조를 추진한다고 소란을 피우지만 그것은 실로 가소로운 망동이다.
적들의 그 어떤 《대응전략》과 공조책동도 백두산혁명강군의 무자비한 타격력앞에서는 전혀 맥을 추지 못한다.
지금 우리 군대와 인민은 날로 로골화되는 미제와 남조선괴뢰들의 핵전쟁도발소동을 최대의 경각성을 가지고 예리하게 주시하고있다.
신성한 조국강토에 핵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오는 외세와 민족반역의 무리를 모조리 죽탕쳐버리고 이 땅에서 전쟁의 근원을 송두리채 들어낼 우리의 신념과 의지는 확고부동하다.
북침전쟁현훈증에 들떠 정신없이 헤덤비는 괴뢰호전광들에게 다시한번 엄숙히 경고한다. 멋없이 까불어대다가는 무자비한 징벌을 면치 못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