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평] 독재의 칼을 뽑아든 정치테로행위

박근혜패당이 남조선사회 각계의 인물들에 대한 요시찰명단을 비밀리에 만들어놓고 그들을 탄압,박해한 사실이 드러났다.
일명 《검은 명단》,《푸른 명단》,《적군 명단》으로 불리우는 요시찰명단들에는 박근혜를 지지하지 않거나 조금이라도 불만을 품은 각계 인사들과 보수파인물들까지 포함되여있으며 그들에게 불법사찰이 강요되고 승급과 《정부》지원금대상에서 제외하게 되여있다.
이것은 전대미문의 암흑통치가 횡행하던 《유신》독재시대와 꼭같은 파쑈정치테로,극악무도한 민주주의말살,인권침해행위로서 민중을 향한 공개적인 도전이다.
《요시찰인물》로 통용되는 박근혜패당의 폭정과 전횡의 대상들은 문화예술계뿐아니라 교육,출판보도,체육 등 사회 각계를 포괄하고있으며 현대판마녀사냥을 방불케 하는 상기 명단작성놀음에는 청와대와 정보원,행정기관패거리들이 조직적으로 가담하였다.
최근 남조선에서 문예인요시찰명단사건이 터져나온것은 수많은 진보적문예인들을 《요시찰인물》로 점찍어 감옥에 처넣고 반《정부》기운을 가로막아 파멸을 모면해보려는 괴뢰패당의 음모에 따른것이다.
실례로 《검은 명단》에는 《<세월>호정부시행령》페기요구선언에 서명하였거나 《세월》호참사와 관련한 시국선언을 지지한 문예인들 그리고 지난 《대통령》선거와 서울시장선거에서 여당후보들을 반대하고 야당후보와 무소속후보를 지지한 무려 9 473명에 달하는 문예인들의 이름이 올라있다.
불법무도한 야만적정치테로의 주범은 다름아닌 박근혜이다.
파쑈독재자 박정희의 피를 받고 애비의 수법그대로 권력을 강탈한 박근혜에게 있어서 《유신》독재시기의 폭압기구들을 되살리고 살벌한 정보정치,공포정치를 실시하는것은 본능적생리이다.
괴뢰정보원을 비롯한 정보수사기관들뿐아니라 고용로동부,보건복지부,《국세청》 등 《정부》 부,처들과 지방기관들까지 내몰아 무차별적인 정치사찰을 감행하였다.
지어 현 서울시장의 《좌편향시정운영실태 및 대응방향》이라는 문건을 작성하여 그의 영향력을 차단하기 위한 정치사찰까지 로골적으로 벌렸다.
이미 괴뢰국회정보위원회의 한 간사는 라지오방송에 출연하여 정보원이 민간인들에 대한 도청,감시를 진행한것은 4개월에 한번씩 박근혜의 허가를 받아 집행된것이기때문에 공안기관들은 아무런 《죄》도 없다고 뻐젓이 말한바 있다.
오늘 자유와 민주주의,인간의 초보적인 의사표시와 정치활동의 자유마저 무참히 짓밟히는 암흑사회로 전락된 남조선의 현실은 박근혜역도의 포악한 정보정치,파쑈폭압통치의 필연적산물이다.
괴뢰패당이야말로 권력유지를 위해서라면 그 어떤 비렬하고 흉악한 짓도 서슴지 않는 범죄집단,정치깡패집단이다.
겨레모두를 《적》으로,《제거》대상으로 삼고 서슬푸른 독재의 칼을 뽑아든 흉악한 무리들이 가닿을 종착점은 멸망의 나락밖에 없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