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남론조] 청와대꼭두각시의 마지막발버둥질

우리는 이미 괴뢰통일부 장관 홍용표에게 허황한 개꿈에서 벗어나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보라고 경고하였었다.그리고 청와대마귀할미와 계속 얽혀돌아가며 동족과 맞서려 하는것이 제손으로 제 무덤을 파는것과 같은 분별없는짓이라는데 대해서도 말해주었다.그러나 어리석기 짝이 없는 홍용표는 아직까지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구린 입, 지린 입을 마구 놀려대며 북남대결의 독기를 미친듯이 뿜어대고있다.
얼마전 괴뢰통일부 정책자문위원회 전체회의라는것을 연 이자는 그 무슨 《정책의 일관성》이니, 《북비핵화진전을 위한 고민》이니 하는 해괴한 나발을 불어대면서 추악한 정치송장인 박근혜역도를 침이 마르도록 추어올리였다.한편 《평화와 평화통일의 기반구축》이 어쩌구저쩌구하면서 청와대망녀의 대결정책을 극구 비호두둔하였다.그로부터 며칠후 림진각에서 열린 《망향경모제》라는데 코를 들이밀었을 때에는 마치도 우리때문에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문제가 해결되지 못하고있는듯이 사실을 오도하면서 국제사회와 함께 《북의 변화》를 이끌어내겠다는 가소로운 수작까지 내뱉았다.
개입에서 상아가 나올리 만무하지만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마구 악담을 쏟아내며 우리를 걸고들고 대결을 선동하는 홍용표역도의 추태는 그야말로 미치광이의 지랄그대로이다.이로써 홍용표는 민심의 사형선고를 받은 박근혜역도를 등에 업고 북남대결과 동족압살의 길로 계속 질주하려는 자기의 흉심을 그대로 드러내놓았다.
홍용표가 오강뚜껑같은 주둥이로 대결망발을 뻔질나게 쏟아내는것은 날로 높아가는 북남관계개선에 대한 각계의 요구에 질겁한 나머지 리성을 잃고 분별없이 헤덤비는 반통일역적의 가련한 추태이다.이자는 지금 제명을 다 살아 이제는 마지막숨을 몰아쉬는 박근혜역도의 가긍한 몰골에서 자기의 비극적인 말로를 예감하고있다.박근혜의 죄악이자 곧 자기의 죄악이기때문이다.
박근혜역도가 오늘과 같이 헤여나올수 없는 파멸의 수렁에 빠져 허우적거리고있는것은 외세와 야합하여 동족압살책동에 피눈이 되여 날뛰면서 북남관계를 풍지박산낸 죄악과 결코 떼여놓고 볼수 없다.
박근혜역도의 그 용납 못할 대결망동의 맨 앞장에서 역도의 더러운 시녀, 꼭두각시노릇을 하며 북남관계파괴에 미쳐날뛴 장본인이 다름아닌 홍용표이다.남조선에 통일부가 생겨난 때로부터 수십차례나 그 우두머리가 바뀌였지만 홍용표와 같이 무지무능한 속물, 얼간망둥이는 없었다.
홍용표가 괴뢰통일부 장관자리에 올라앉아 한짓이란 북남관계에 대한 초보적인 상식도, 통일문제에 대한 꼬물만 한 주견도 없이 박근혜의 대결장단에 정신없이 궁둥이춤을 추어댄것뿐이다.이자의 골통에는 오로지 청와대안방주인의 비위를 잘 맞추어 장관벙거지를 계속 쓰고있을 너절한 궁냥밖에 없었다.그러니 북남관계개선을 위해 과연 무엇을 할수 있었겠는가.
실제로 홍용표역도는 북남관계에 이바지하는 그 무엇도 한것이 없다.오히려 이자는 임기 전기간 북남민간단체들사이의 래왕과 협력을 부당한 구실을 붙여 사사건건 가로막았으며 나중에는 박근혜와 최순실의 추동에 따라 북남협력의 마지막보루였던 개성공업지구를 서슴없이 페쇄하는 반통일망동까지 부리였다.
홍용표역도는 자기가 박근혜와 함께 공모결탁하여 저지른 반통일적죄악으로 하여 력사의 심판대에 올라설 시각이 닥쳐오자 급해맞은 나머지 청와대악녀를 마지막까지 비호하면서 파멸의 함정에서 헤여나보려는 심산으로 대결망언을 계속 미친듯이 쏟아내고있는것이다.
홍용표가 입에서 구렝이가 나가는지 뱀이 나가는지 모르고 갖은 대결악담을 다 내뱉고있지만 그것은 오히려 박근혜역도의 뒤를 따라 황천길로 정신없이 줄달음치는 못난이의 역스러운 몰골만 드러내보여줄뿐이다.
저승길은 대신 못 간다는 말이 있다.청와대악녀의 특등졸개이며 극악한 대결광신자인 홍용표는 온 민족의 준엄한 심판을 절대로 면치 못한다.홍용표가 박근혜역도와 함께 무덤속으로 사라질 날은 멀지 않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