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주체적건군사와 더불어 빛나는 2월 8일 (4) 해군무력

백승의 항로만을 아로새겨온 조선의 해군무력

해방후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조선인민군의 여러 군종과 함께 현대적인 해군무력을 창설하기 위한 투쟁을 정력적으로 이끄시였다.
주체35(1946)년 6월 해군무력의 모체인 수상보안대를 조직해주신데 이어 전문기술에 정통한 해군간부들을 키워내도록 하시고 해군의 물질기술적토대를 강화하기 위한 함선건조에도 깊은 관심을 돌리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조국의 바다를 철벽으로 지킬수 있는 함대를 무어주시고 1949년 8월 28일 해군의 창설을 온 세상에 선포하시였다.
절세위인의 손길아래 자라난 조선인민군 해군은 1950년대 조국해방전쟁시기 청소한 몇척의 어뢰정으로 《바다의 움직이는 섬》이라던 미제의 중순양함을 바다에 처넣고 경순양함을 격파하는 세계해전사에 특기할 군사적기적을 창조하였다.
1960년대에도 조국의 령해에 불법침입한 날강도 미제의 무장간첩선 《푸에블로》호를 나포함으로써 영웅적조선인민군 해군의 위력을 과시하였다.
김일성동지의 령도밑에 창설되고 강화발전되여온 주체적해군무력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를 모시여 변함없이 백승의 항로만을 아로새겨왔다.
평범한 해병들이 불길속에서 혁명의 만년재보인 구호문헌들을 한몸바쳐 보위하고 원쑤들과의 격전에서 총폭탄,자폭정신을 발휘하여 바다의 결사대로서의 위용을 떨칠수 있게 된것도 그이께서 안겨주신 신념과 의지를 떠나 생각할수 없다.
수령결사옹위를 신념화,체질화한 사상과 신념의 강자들로,현대적인 공격,방어수단을 다 갖춘 강위력한 군종으로 자라난 조선의 해군무력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모시여 오늘도 승리와 영광의 자랑스러운 력사와 전통을 꿋꿋이 이어가고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