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평] 죽어야 끝나는 역겨운 변신놀음

최근 남조선에서 세상에 없는 광대극들이 련이어 연출되여 국제여론의 초점을 모으고있다.
민심의 버림을 받은 《새누리당》이라는것이 5년만에 쪼각나자 괴뢰보수패거리들은 제꺽 당명을 《자유한국당》으로 바꾸어달고 강령과 상징을 수정하는 놀음을 벌려놓았다.
여의도에 있는 당사를 옮겨 《기존의 좋지 못한 영상을 정리》하겠다느니 뭐니 하는 한편 내들었던 《인적청산》놀음을 걷어치우고 보수세력의 재집결을 꾀하고있다.
이것은 《박근혜의 부역자당》으로서의 오명을 벗어던지고 역도와 한속통이 되여 반역정치,부정부패를 일삼아온 저들의 추악한 정체를 가리워보려는 서푼짜리 기만술책이 아닐수 없다.
아는바와 같이 《새누리당》은 지난 시기 민심의 저주와 버림을 받고 위기에 처할 때마다 《쇄신》이니,《환골탈태》니 하면서 뻔뻔스러운 변신놀음에 매달려왔다.
리승만역도의 《자유당》으로 그 추악한 존재를 드러낸 때로부터 《민주공화당》,《민정당》,《민자당》,《신한국당》,《한나라당》으로 문패를 바꾸어달면서 매국배족의 치욕스러운 죄악의 행적을 이어 오늘에 이른것이 《새누리당》이다.
까마귀 아무리 분칠해도 백로가 될수 없는것처럼 당명이나 바꾸고 당사나 옮긴다고 하여 박근혜공범당,추악한 정치간상배집단,희세의 역적당의 죄악과 본색이 절대로 달라질수 없다.
얼마전 전 《새누리당》비상대책위원장이라는자는 당명확정놀음에 앞서 《인간적인 도리》를 운운하면서 정치적책임이나 비난을 받아도 박근혜역도를 지키겠다고 공언해나섰다.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은 《죄인도 인권은 지켜줘야 한다.》,《탄핵요구는 협박과 공갈》이라고 고아대며 《이제는 해볼만 하다.》고 객기를 부리면서 대중적인 반박근혜초불투쟁에 공공연히 반기를 들고나서고있다.
제반 사실들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박근혜를 로골적으로 비호두둔하고 탄핵기각을 위해 더욱 발악하는 박근혜의 사당임을 낱낱이 실증해주고있다.
지금 남조선의 야당들과 언론,사회각계는 《나라를 망친 수구부패집단일뿐이다.》,《무슨 짓을 해도 국민은 <박근혜-새누리당>무리를 용서하지 않을것이다.》 등으로 강력히 비난해나서고있다.
사대매국과 파쑈독재,반인민적악행으로 얼룩져있는 반역정당이 열백번 둔갑술을 쓰며 발악해도 사람들의 마음속에 어지럽게 새겨진 《새누리당》이라는 죄악의 대명사는 결코 지워버릴수 없다.
죽어야 끝나는것이 정신병자들의 지랄발광이다.
《자유한국당》으로 변신하여 살길을 찾아보려는 역적패당의 역겨운 변신놀음은 죽어가는 보수의 종말만을 앞당길뿐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