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평] 친일매국으로 연명하는 현대판《을사오적》무리

일본군성노예문제를 백지화하려는 일본반동들의 책동과 그것을 용인하는 남조선괴뢰패당의 굴욕적인 추태가 전체 조선민족의 치솟는 격분을 폭발시키고있다.
새해벽두부터 일본반동들은 서울의 일본대사관과 부산의 총령사관앞에 설치된 일본군성노예소녀상을 철거하지 않으면 저들의 대사와 총령사를 복귀시킬수 없다느니,관계정상화를 기대하지 말라느니 하면서 《위안부합의》를 리행하라고 괴뢰들을 련일 몰아대고있다.
얼마전 일본외상이라는자는 해외에서 괴뢰외교부 장관에게 경기도가 추진하는 독도소녀상설치계획에 대하여 《용납할수 없다.》고 줴치면서 옳바른 조치를 취하라느니,결과가 중요하다느니 하면서 오만하게 날뛰였다.
과거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을 강제련행하여 전쟁터에 끌고다니며 치떨리는 반인륜범죄를 저지른 일본이 남조선각지에로 확대되고있는 소녀상설치움직임을 막고 《독도령유권》까지 주장하는것이야말로 날강도의 론리이며 철면피의 극치가 아닐수 없다.
일본군성노예소녀상은 단순한 조형물이 아니라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수 없는 죄악을 들씌운 일제에 대한 온 겨레의 분노의 상징으로서 섬나라오랑캐들의 과거죄악을 천백배로 결산하려는 전체 조선민족의 보복의지가 반영되여있다.
세기와 세대가 끊임없이 바뀌여도 결코 달라질수 없는것이 천년숙적 일본에 대한 우리 겨레의 한결같은 반일감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괴뢰패당은 일제의 과거죄악에 면죄부를 준것도 성차지 않아 일본의 날강도적요구에 굴종하여 쓸개빠진 친일매국행위에 미쳐 돌아치고있다.
윤병세를 비롯한 매국역적들은 《위안부합의를 존중하며 착실히 리행하겠다.》느니 뭐니 하면서 일본반동들에게 머리를 조아리다 못해 일본군성노예소녀상의 철거를 요구하는 비공개공문이라는것까지 지방자치단체들에 내려보내는 망동을 부렸다.
지어 친일단체들을 내세워 소녀상주변에 《언제까지 일본을 미워해야 하는가.》,《일본을 용서해야 한다.》는 내용의 선전물을 내다붙이게 하고 경찰을 동원하여 소녀상지키기에 나선 시민단체성원들을 조사하거나 구속하는 파쑈적폭거까지 감행하였다.
이런 매국역적들이 남조선에서 활개치기에 일본반동들이 성노예문제에 대해 《사죄할 생각이 털끝만큼도 없다.》,《돈을 받았으면 소녀상을 철거하라.》고 뻔뻔스럽게 줴쳐대고있는것이다.
지금 남조선의 야당들과 사회각계는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뢰물로 받은 경마용말값도 안되는 10억?을 받고도 비굴하게 놀아대는 괴뢰패당이야말로 조선민족이기를 그만둔 현대판《을사오적》의 무리들이라고 강력히 규탄하고있다.
명줄이 끊어지는 마지막순간까지도 극악한 친일매국으로 연명하는 천하의 역적무리 괴뢰보수패당을 그대로 두고서는 언제가도 민족적수치와 재난을 면할수 없다.
온 겨레는 과거로부터 오늘에 이르는 기간 일본이 저지른 모든 죄악과 그에 추종한 민족반역무리의 추악한 행적도 반드시 결산하고야말것이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