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외무성 일본연구소 대변인 반공화국제재압박책동에 집요하게 매달리고있는 아베일당을 규탄

(평양 1월 18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일본연구소 대변인은 일본의 아베일당이 반공화국제재압박책동에 더욱 집요하게 매달리고있는것과 관련하여 18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최근 일부 유럽나라들을 행각한 일본수상 아베가 이 나라들과 쌍무관계를 협의하는 기회에 매번 우리의 《핵,미싸일개발》과 랍치문제를 거들며 이 나라들을 반공화국압박공조에 끌어넣으려고 악랄하게 책동하였다. 아베는 《북조선이 윌뉴스와 베오그라드도 사거리에 넣을수 있는 탄도미싸일을 발사하였다.》,《유럽전체에 있어서도 중대한 위협이다.》,《최대한의 압력을 통해 북조선의 정책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떠들어댔다. 외상 고노도 아랍추장국과 카나다를 돌아치면서 《북조선이 핵,미싸일개발을 계속하기 위한 시간벌이를 하고있다.》,《북조선의 <미소외교>에 헛눈 팔아서는 안된다.》고 하였으며 외교관계단절 등 압력을 선동하였다. 아베일당이 우리의 자위적핵억제력을 걸고들며 반공화국압력분위기를 조성하는 한편 국내에서 《국난》을 조작하여 온 일본땅을 공포분위기에 몰아넣고있는것은 어떻게 하나 현행헌법을 개악하여 일본을 전쟁할수 있는 국가로 만들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 Continue reading 조선외무성 일본연구소 대변인 반공화국제재압박책동에 집요하게 매달리고있는 아베일당을 규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