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평] 일본렬도를 어디로 끌고가는가

(평양 12월 20일발 조선중앙통신) 최근 일본수상 아베가 참의원예산위원회에서 헌법 9조에 《자위대》의 존재를 명기하고 《집단적자위권》행사를 용인하려는 견해를 다시금 표명하였다. 이것은 더욱 본격화되고있는 일본반동들의 군국주의부활책동의 발로로서 지역과 세계평화에 대한 엄중한 위협으로 된다. 군국주의광신자들의 재침야망은 오늘날 더이상 간과할수 없는 지경에 이르고있다. 집권후 일본을 속박하는 전후체제에서 벗어나 《전쟁을 할수 있는 나라》로 만드는것을 목표로 내세운 아베는 이를 위해 《집단적자위권》행사라는 공간을 교묘하게 리용하고있다. 2013년 일본정치력사상 처음으로 《국가안전보장전략》을 채택하고 《적극적평화주의에 기초하여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이전보다 더 적극적으로 공헌》할것을 주장하는 등 《집단적자위권》행사를 리론적으로 뒤받침할수 있는 법적틀거리를 만들어냈다. 2015년 4월에는 유사시 미군과 《자위대》의 작전,정보,후방지원협력과 역할분담을 명시한 《미일방위협력지침》을 18년만에 새로 개정하여 《자위대》의 해외군사작전범위를 전방위적으로 확대하였다. 2015년 9월에는 《미일방위협력지침》을 법적으로 뒤받침할수 있는 11개의 안보법안들을 하나로 묶어 《안전보장관련법》을 채택하고 2016년 3월 Continue reading [론평] 일본렬도를 어디로 끌고가는가

[대미론조] 우리의 위성발사는 그 누구의 시비거리가 될수 없다

일본방위성이 가고시마현에서 군사통신위성을 탑재한 《H-2A》로케트를 발사하였다.위성은 《자위대》의 각 부대들에 대한 지휘통제와 정보공유에 리용된다고 한다.일본의 군사당국자들은 이번 위성발사로 《자위대》의 전투능력을 보다 높일수 있게 되였다고 내놓고 떠들어대고있다. 일본의 우주개발이라는것이 순수 군사적목적을 추구하고있는 침략적인것이라는것이 말짱 드러났다. 지금까지 일본은 위성을 발사할 때마다 《우주의 평화적리용을 위한것》이라고 묘사하군 하였다.국제무대에 나서기만 하면 우주군사화의 심각성에 대해 운운하기도 하였다. 오늘에 와서 보면 그것이 다 저들의 범죄적정체를 가리우기 위한 한갖 속임수에 불과한것이였다는것이 명백해졌다.찍어말하면 일본은 《평화적목적의 우주개발》이라는 간판을 전면에 내걸고 그뒤에서는 딴짓을 하여왔다.하기는 그런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은것은 아니다.이미전부터 우주의 군사적리용에 대해 제창하면서 그 준비에 박차를 가하여왔다.현대적인 기술을 도입하여 군사위성들을 개발하고 발사하는것을 정책화하였다.주변나라들의 반대를 무시하고 대형운반로케트 《H-2A》로 정탐위성들도 적지 않게 쏴올렸다.우주공간을 리용하여 군사적우세를 차지하자는것이다.이번에 일본방위성의 위성발사도 그 연장선에서 이루어진것이다. 인간의 복리와 Continue reading [대미론조] 우리의 위성발사는 그 누구의 시비거리가 될수 없다

일본《자위대》가 광주인민봉기당시 남조선해역에 기여든 사실 폭로

22일 남조선 《련합뉴스》에 의하면 일본《자위대》 함선이 광주인민봉기당시 남조선해역에 기여들어 정보수집에 돌아친 사실이 폭로되였다. 미태평양군사령부가 1980년 5월 《자위대》역할을 다룬 1급비밀교신기록을 통해 이러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 기록에는 《해상자위대가 한국 서남부지역 상황을 유심히 관찰하고있었다. 그 불행한 땅의 불안정화는 일본에 미칠 수많은 위험인자》 등이 적혀있다고 한다. 이를 통해 일본해상《자위대》가 남조선해역에 몰래 기여들어 광주지역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면서 군사활동을 벌렸다는것이 판명되였다. 또한 그때 미국이 광주인민봉기를 두고 일본에 그 어떤 위험이 미칠것으로 추측하고있었다는것도 기록을 통해 밝혀졌다. 이에 대해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산하 평화통일연구소 소장은 《자위대》가 광주지역의 정보를 공해에서 수집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하면서 내륙으로 들어간 세력도 있었을지 모른다고 강한 의혹을 제기하였다. 그는 그때의 기록이 1급비밀이였다는것을 고려해보면 혼란정국에서 남조선의 동의를 얻었을수 없다고 주장하였다. 그날의 《자위대》의 움직임은 미국이 항공모함을 조선반도해역에 Continue reading 일본《자위대》가 광주인민봉기당시 남조선해역에 기여든 사실 폭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