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문] 청와대악녀의 특등졸개,대결광신자의 말로가 얼마나 비참한가를 똑똑히 보게 될것이다 /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정책국 대변인담화

뜻깊은 올해에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가자는 절세위인의 뜨거운 호소에 접한 남조선 각계층과 온 겨레는 북남관계개선과 통일에 대한 크나큰 기대와 신심으로 가슴 부풀어있다. 자주와 정의를 귀중히 여기는 국제사회도 조선반도에서 평화와 통일의 새로운 국면이 열리기를 바라고있다. 바로 이러한 때 괴뢰통일부 장관 홍용표놈은 북남화해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대결망발을 련일 줴쳐대며 미친것처럼 놀아대고있다. 놈은 얼마전 괴뢰통일부 정책자문위원회 전체회의라는것을 벌려놓고 《박근혜정부는 정책의 일관성을 지키면서 북의 비핵화를 진전시키기 위해 고민을 많이 하였다.》느니 뭐니 하는 잠꼬대같은 수작질로 역도년의 반공화국대결정책을 극구 비호두둔하였는가 하면 《북의 변화가 없이는 비핵화문제를 풀기 어렵다.》느니,《북핵문제를 통일문제로 봐야 한다.》느니 하는 황당한 《체제통일》넉두리를 공공연히 늘어놓았다. 림진각에서 열린 《망향경모제》라는데 나타나서는 낯가죽이 두껍게 《리산가족문제해결》을 떠들어대며 우리를 터무니없이 걸고들다 못해 국제사회와 협조하여 《북의 비핵화》와 《변화》를 이끌어내겠다는 가소로운 나발까지 불어댔다. 북과 Continue reading [공문] 청와대악녀의 특등졸개,대결광신자의 말로가 얼마나 비참한가를 똑똑히 보게 될것이다 /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정책국 대변인담화

[공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담화 / 남조선당국은 우리의 애국애족적호소를 심사숙고하여 대해야 할것이다

지금 북과 남,해외의 온 겨레는 전체 조선민족이 뜻과 힘을 합쳐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갈데 대한 우리의 력사적인 새해호소에 화답하여 북남관계가 개선되고 조선반도에 평화와 안정이 깃들기를 한결같이 바라고있다. 그러나 전대미문의 탄핵정국속에서 새해를 맞이한 남조선에서는 온 겨레의 통일념원과 평화지향에 역행하는 동족대결망동이 그칠새없이 벌어져 내외의 커다란 우려를 자아내고있다. 동족끼리 서로 싸우지 말고 화해하고 단합하자는 우리의 진정을 전형적인 《통일전선공세》로,《도발적인 주장과 협박》으로 매도해나선 괴뢰패당은 갈수록 벌둥지처럼 되여가는 제 집안의 한심한 처지도 수습하지 못하면서 력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박근혜의 대결정책을 고수해보려고 갖은 발악을 다하고있다. 새해벽두부터 《북비핵화》와 《북인권문제》를 전면에 내세우고 판에 박은 대결곡조를 되풀이하고있는가 하면 매일같이 《북의 위협》과 《예상할수 없는 도발》을 광고하고 《확고한 대비태세》와 《실효적응징》을 고창하고있으며 도처에서 화약내풍기는 북침전쟁소동에 미쳐날뛰고있다. 밖으로는 반공화국제재압박을 지속시켜보려고 《국제공조》강화에 기를 쓰며 천방지축 세상을 Continue reading [공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담화 / 남조선당국은 우리의 애국애족적호소를 심사숙고하여 대해야 할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