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대변인 우리와의 군사적대결을 고취하는 남조선당국을 단죄

(평양 6월 29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대변인은 남조선당국이 《북도발위협》을 떠들며 우리와의 군사적대결을 고취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29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최근 괴뢰군호전광들은 미제침략군과 함께 남조선과 미국본토에서 우리의 핵시설을 폭격하는 련합훈련을 감행한데 이어 6.25를 계기로 《2017년 통일훈련》이라는것을 벌려놓는 등 도발적인 북침전쟁연습에 광분하고있다. 그런가하면 《국무총리》를 비롯한 고위당국자들은 전연지대의 군부대들과 《한미련합사단》 등을 돌아치며 《북의 실존적위협에 대한 대응》을 떠벌이고있으며 지어 괴뢰국방부 장관후보라는자는 《유사시 전선을 북상시켜 북지역에서 싸울수 있게 하겠다.》는 망발까지 꺼리낌없이 줴쳐댔다. 특히 남조선집권자는 23일 우리를 겨냥한 탄도미싸일시험발사를 직접 참관하면서 《북미싸일도발고도화》니,《대화도 강한 국방력이 있어야 가능》하다느니 하고 력설하였으며 이에 대해 괴뢰당국과 보수언론들은 《대북경고메쎄지》라고 떠들어대고있다. 이것은 북남사이의 군사적긴장상태를 해소하기 위한 우리의 진정어린 호소에 대한 정면도전이며 미국의 반공화국침략전쟁책동에 가담하는 반민족적범죄행위이다. 남조선의 현 당국이 《대화》를 운운하면서도 우리와의 군사적대결을 Continue reading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대변인 우리와의 군사적대결을 고취하는 남조선당국을 단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