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외무성 국장이 적도기네의 여러 인사들을 만났다

(평양 6월 13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국장 허용복일행이 최근 적도기네공화국을 방문하였다. 방문기간 허용복국장은 적도기네외무 및 협조상대리인 외무 및 협조성 국무비서, 농업, 축산 및 식량상을 의례방문하고 보건 및 사회복지성 부상과 외무 및 협조성 아시아 및 태평양담당 총국장을 각각 만나 담화를 하였다. 의례방문과 담화들에서 허용복국장은 오랜 력사와 전통을 가지고있는 두 나라사이의 친선협조관계를 변함없이 확대발전시켜 나가려는 공화국의 립장을 재확언하였으며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수행을 위한 투쟁에서 조선인민이 이룩한 성과들에 대하여 소개하고 나라의 자주권수호를 위한 자위적조치들의 정당성에 대하여 설명하였다. 도밍고 미뚜이 에드장 아두구 외무 및 협조상대리인 외무 및 협조성 국무비서를 비롯한 적도기네공화국의 고위인사들은 모든 나라들이 다 자기의 자주권을 수호할 권리를 가지고있다고 하면서 대국들의 미싸일발사시험에 대해서는 함구무언하고 조선의 미싸일 시험발사에 대해서만 문제시하는것은 불공정성의 극치이라고 강조하였다. 그들은 조선과의 친선협조관계를 Continue reading 조선외무성 국장이 적도기네의 여러 인사들을 만났다